동영상 콘텐츠를 이용한 마케팅이 중요한 이유?

Olive Eve
Olive Eve
2022-01-24 13:55:21 • Filed to: 유튜브 운영팁
0

비즈니스에서 마케팅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은 너무 식상할 정도로 가장 기본이 되는 요소입니다. 고객에게 그들의 서비스와 사업 가치를 이해시키는데 마케팅 만큼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또 있을까요?

시간이 흐르면서 마케팅은 다양한 흐름의 변화를 겪었습니다. 요즘 마케팅에서 가장 중요한 형식은 바로 동영상 콘텐츠입니다. 동영상 콘텐츠를 이용한 마케팅이 왜 중요한지 충분히 이해하고 내가 일하고 있는 분야에 적용을 하는 것이 가장 좋겠죠.

원더쉐어

왜 동영상 콘텐츠인가? 동영상을 이용한 마케팅의 장점은 과연 무엇일까요. 소비자들은 짧고 재미있는 영상에 익숙해져있습니다. 이제 소비자들은 가장 쉽고 간단한 방법으로 영상을 통해 새로운 브랜드와 서비스에 대해 알게 됩니다. 이러한 친근감있는 영상들을 통해 소비자와의 사이에 신뢰가 쌓이고 그런 신뢰는 망설임 없이 온라인에서 한 브랜드의 서비스를 구매하는 길로 이어지겠죠.

마케팅 담당자들에게 있어 동영상 콘텐츠를 이용한 마케팅은 유튜브나 틱톡 등 요즘 인기를 얻는 다양한 비디오 플랫폼을 통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확실한 길입니다.

원더쉐어

다양한 연령대가 쉽게 접근 할 수 있는 콘텐츠

2016년부터 현재까지, 이 비율은 비디오가 일반적인 게시물보다 80% 더 많은 관심을받고있습니다.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영상 콘텐츠를 통해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낮아진 데이터 요금 때문에, 영상 컨텐츠 소비율이 동시에 증가했다는 분석도 있는데요. 이제 많은사람들이 필요한 정보가 있으면 글과 사진보다는 영상을 검색해 정보를 얻는 시대가 왔습니다.

브랜드를 넘어 사람에 대한 신뢰감

신뢰는 판매와 구매자와 브랜드 간의 장기적인 관계를 위한 기둥이겠죠. 얼마나 많은 소비자들은 이미지 속의 브랜드 이미지를 그대로 믿을지 모르겠으나 종종 브랜드의 가치를 의심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효과적인 영상 콘텐츠를 이용해서 마케팅을 한다면 소비자들은 좀 더 생생히 브랜드에 대한 정보를 얻고 신뢰를 쌓아갈 것입니다.

적은 초기 투자 비용

마케팅을 위한 영상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처음부터 값비싼 장비들을 구매 할 필요는없습니다. 그보다는 양질의 콘텐츠가 중요하겠죠. 비록 영상을 만드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처음에는 스마트폰과 무료 편집 프로그램만으로도 투자 대비 돌아오는 효과는 아주 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많은 동영상 플랫폼에 공유

요즘은 1인 영상크리에이터의 시대이기 때문에 많은 플랫폼이 영상 콘텐츠를 공유하길 장려합니다. 예를 들어, 인스타그램은 피드에서 1분 분량의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습니다. Twitter에는 Periscope기능이 있고, Facebook에는 Live Video와 같은 기능이 있으며, YouTube는 현재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검색 엔진입니다.

만약 보는사람들이 당신의 영상이 재미있다고 생각한다면, 친구나 가족과 공유할 것입니다. 창의적이고 재미있는 마케팅 영상을 만든다면 많은 공유를 통해 효과적으로 브랜드를 알릴수있겠죠. 브랜드가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한 튜토리얼 영상이나, 인플루언서들과 함께하는 제품 리뷰 영상, 소비자들과 소통하는 라이브 비디오, 인터뷰 영상등 여러 가지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마케팅 영상은 무조건 길어야 좋은 걸까요? 각자 영상 플랫폼마다 적절한 영상의 길이가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은 30초정도 길이의 영상, Facebook은 60초정도의 길이가 적당합니다. 또 Twitter는 45초정도의 영상을 YouTube는 10분 내외의 제작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원더쉐어

오늘은 이렇게 동영상 콘텐츠를 이용한 마케팅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 해봤는데요. 요즘 시대에 영상 콘텐츠는 가장 큰 마케팅 도구 중 하나이며 짧은 시간 내에 가장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방법입니다. 여러분들 모두 이 글을 읽고 새로운 단계의 마케팅을 준비해 여러분의 비즈니스를 한단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Olive Eve

Olive Eve

staff Editor

0 Comment(s)